"촬영 끝나고 만난 것"
악플, 선처 없이 고소
사진=최고기 인스타그램
사진=최고기 인스타그램


유튜버 최고기의 여자친구는 '우이혼' 작가인 것으로 밝혀졌다.

최고기는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장문의 입장글을 올렸다. 그는 "우이혼 작가는 맞습니다만, 저희 촬영 담당이 아니셔서 촬영 중 만난 적이 없다"며 "촬영이 다 끝나고 2월 말에 담당작가님 초대로 인해 밥먹는 자리에서 만나게 됐다. 그리고 3월말에 만남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로그램을 하면서 만나 기만을 했다느니 딸이 불쌍하다니 여자친구가 이상하다니 그런 말 자제 해달라"며 "철 안든 사람도 아니고 다 생각이 있고 육아도 하나하나 신경 써 솔잎이가 더 좋은 딸로 성장하게끔 만들고 싶은 아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반인인 여자친구와 솔잎이가 상처받지 않게 무분별한 악플은 자제해달라"며 "증거는 다 수집중에 있으니무분별한 악플은 선처 없이 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최고기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와 함께 여행을 하며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얼굴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여자친구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최고기 여자친구의 인스타그램에는'TV broadcasting writer 방송작가'라는 소개글이 게재돼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우이혼'을 통해 만난 작가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시했다. 그는 이같은 댓글에 답을 달며 불쾌감을 표했다. 특히 여자친구의 외모를 비하하는 댓글에는 "부모님 계시냐"고 하는 등 적극적인 반격에 나섰다.

한편, 최고기와 유깻잎은 지난 2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했다. 최고기는 방송을 통해 유깻잎과 재결합하기를 바랐지만, 유깻잎이 원하지 않아 결국 남이됐다. 두 사람 사이에는 딸 솔잎 양이 있다.

다음은 최고기 입장 전문이다.

우이혼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분들 울고 웃고 하셨을겁니다.
그 프로그램으로 인해 저를 아시는 분들도 꽤 많을거구요

그걸 보시고 저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도 알았을거고
인터넷 방송에서 안보여준 면도 TV속에서
고기라는 사람을 더더욱 알아간 사람도 있을겁니다.

물론 TV가 다 아니지만
거기서 얘기 했던건 연기가 아닌 전부 사실이였고
제 마음 속에서 나온 이야기들입니다.
깻잎님과의 이야기도 그렇고 하나하나 거짓 없이 프로그램에 임했구요

그래서 여자친구 얘기에 대해 더더욱 실망하신 분들도 계실거구요
욕하시고 뒷통수 후려치게 당했다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런 면은 충분히 받아드리고 잘 얘기 해드릴 수 있습니다.

일단 첫째로 촬영을 하다가 만난 사이도 아니고
프로그램이 끝나기 까지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습니다.

우이혼 작가는 맞습니다만
저희 촬영 담당이 아니셔서
촬영 중 만난 적이 없고 촬영이 다 끝나고
2월 말에 담당작가님 초대로 인해 밥먹는 자리에서 만나게 됐습니다.
그리고 3월말에 만남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프로그램을 하면서 만나 기만을 했다느니
딸이 불쌍하다니 여자친구가 이상하다니 그런 말 자제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철 안든 사람도 아니고 다 생각이 있고
육아도 하나하나 신경 써 솔잎이가 더 좋은 딸로
성장하게끔 만들고 싶은 아빠입니다.

물론 당연 솔잎이가 먼저이고 육아가 먼저이기도 합니다.
여자친구와 교제하면서 바쁜 와중에도
육아가 먼저인 나라는 사람을 이해해주는
여자친구도 정말 고맙게 느끼고 있습니다
정말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이런 사실까지 모르고
오해로 악플을 다시는 분들
그냥 지나치며 저를 욕하는 건 괜찮습니다.
제가 팩트를 집어주지 않고 공개를 해버려서 그런 것 같습니다.

둘째로 하고 싶은 말은
일반인인 여자친구와
솔잎이가 상처받지 않게
무분별한 악플과 자제하셨으면 합니다.

아직 고소 진행은 하지 않았지만
증거는 다 수집중에 있으니
무분별한 악플은 선처 없이 고소하겠습니다.

항상 영상 봐주시고 신경써주시는 여러분들 감사합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