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인국 인스타그램
사진=서인국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서인국이 시크한 섹시미를 발산했다.

서인국은 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들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서 서인국은 슈트를 입은채 샤프한 옆태를 자랑하고 있다. 이어 바닥에 니트 안으로 손을 집어넣은 모습에서는 섹시한 느낌을 자아낸다. 한껏 풀어헤친 셔츠에 넥타이를 두르고 포즈를 취하는 사진에서는 치명적인 옴므파탈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서인국 인스타그램
사진=서인국 인스타그램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 멋있다”, “너무 잘생겼다”, “결혼하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인국은 현재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에서 멸망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멸망’은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