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 고소 경위
"부모님 거론하며 접근"
합의도, 선처도 없어
미르 고은아 / 사진 = 유튜브 '방가네' 영상 캡처
미르 고은아 / 사진 = 유튜브 '방가네' 영상 캡처


고은아와 미르 남매가 가족들을 괴롭힌 악플러에 대해 선처없는 고소를 언급했다.

1일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고소 진행 중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는 미르와 고은아가 소파에 앉아 무거운 표정을 보였다.

미르는 "고소를 진행 중이다. 평소에 나나 고은아, 큰누나에게 많은 DM이 오는데 당연히 응원 글이 많이 온다. 그런데 그거 외에 성희롱적 발언들, 나쁜 말들이 온다. 돈을 빌려달라는 DM까지 온다. 무시하면 된다고 생각을 한다. 안 보려고 하는데 한 번씩 들어가서 보면 상처를 받고 나온다"라고 말했다.

고은아는 "나는 다 모르는데, 철용(미르)이가 정말 힘들어했고 밥도 못 먹었다"라고 언급했다.

미르는 고소하게 된 경위에 "어떤 분이 DM를 줬는데 그 분이 큰 잘못을 했다. 우리들이 아닌 부모님을 거론하면서 접근했는데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들로 우리는 너무 폄하했다. 특히 아빠를 잘못된 사람으로 만들었고 싸잡아서 말도 안되는 주장을 했다. 참다 참다 못 참겠어서 고소했다. 내 인생에서 힘든 순간을 꼽으라면 지금 이 순간이다"라고 말했고, "나는 진짜 화 안내는 스타일인데 정말 화가 났고 몇 년 만에 울었다. DM 내용이 정말 화가 나는 내용이다. 결과가 나오면 공개를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철용이가 이렇게 화난 모습을 처음 봤다"라고 전했다. 미르는 "변호사와 경찰서에 다녀왔다. 너무 악질적이라고 하더라. 그런데 그 사람은 아직도 나를 의심하고 있을 거다. '네가 나를 신고할 수 있겠냐'라고 나를 건드렸는데 결과를 보면 알 거다.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건 당신 인생에 큰 전환점이 될 사건일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고은아 또한 "선처도 없고 합의도 없다"라며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미르는 "왜냐하면 나는 그 분께 기회를 많이 드렸다. 마지막까지도 그 분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했는데 그 분은 그러지 못했다"라며 "가족 중에 한 명이 힘들면 주변도 너무 피해가 있다는 생각을 이번에 하게 됐다. 최근에 영상이 뜸했는데 촬영을 정말 할 수가 없었다"라며 마음의 상처와 피해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