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리 인스타그램
사진=유리 인스타그램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가 효연과 함께 골프를 즐겼다.

유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15년된 매니저오빠들. 오범오빠 성우오빠랑”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골프장에서 골프웨어를 착용한 채 다정하게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유리와 효연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의 늘씬한 몸매와 우월한 비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점프를 하며 같은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에서는 장난기 가득한 두 사람의 표정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를 본 팬들은 “비율 무엇 너무 예쁘다”, “보기만 해도 내가 다 행복”, “보기 너무 좋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소녀시대로 데뷔한 유리는 현재 MBN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에 출연해 첫 사극 연기에 합격점을 받았다. '보쌈-운명을 훔치다’는 광해군 치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펼쳐지는 로맨스 사극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