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SNS 통해 근황 공개
"나도 이제 건강식으로"
/사진=산다라박 인스타그램
/사진=산다라박 인스타그램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산다라박이 팀 활동 당시를 떠올리며 공민지와 씨엘에 사과했다.

산다라박은 2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민지 왈 '언니 샐러드 먹는 거 처음 봐요' 연습생 때부터 채린(씨엘), 민지 서브웨이 샐러드 먹으면 난 항상 맛있는 거 시켜 먹고 샐러드는 가끔 간식으로 먹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근데 이렇게 식단 한다고 민지랑 둘이 같이 샐러드 먹으니까 뭔가 새롭기도 하고 좋다!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이곳에서 돈가스랑 냉면 흡입했었는데, 이젠 내가 아닌 민지팀이 도넛을 시키다니...내가 제일 좋아하는 도넛이지만 참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동안 멤버들 식단 할 때 옆에서 항상 라면에 치킨에 햄버거에 와구와구 먹은 거 너무 미안해"라며 "이제야 알았다. 사랑해. 나도 이제 건강식으로"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산다라박은 샐러드를 먹으며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도넛을 앞에 두고도 자기관리를 위해 식단 조절을 하고 있다. 특히 산다라박의 남다른 의욕이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산다라박은 지난달 14일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만료 소식을 전하며 17년간의 인연을 마무리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