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백경, SNS 통해 조건만남 퇴치 인증
"난 원타임인데"
/사진=송백경 인스타그램
/사진=송백경 인스타그램


힙합 그룹 원타임 출신이자 성우 송백경이 조건만남을 제안한 누리꾼을 퇴치했다.

송백경은 2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함께 아는 친구가 몇 명 보이길래 친구 신청을 수락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하이 반가워요. 심심해서 친추(친구 추가)했어요"라고 알렸고, 송백경은 "반갑습니다. 저도 심심해서 친신(친구 신청) 받았어요"라고 답했다.

이후 누리꾼은 "네. 저는 25세 XX이라고 해요. 님도 부탁드릴게요"라며 송백경에게 신상정보를 요구했다. 그러자 송백경은 "뭘 부탁하신다는지 모르겠네요. 페북 프로필 보면 다 나와 있는데 알고 친추 건 거 아니냐"라고 전했다.
/사진=송백경 인스타그램
/사진=송백경 인스타그램
누리꾼은 "사실 페이 만남 가능하신 분 찾고 있는데 의향 있으시면 저랑 페이 만남 가능하신가요?"라며 노골적으로 물었다. 이에 송백경은 "조건 만남이 뭐예요?"라며 태연하게 대처했지만, 누리꾼은 "만나서 오빠 하고 싶은 거 하는 거예요. 숏타임 3시간이고 15만 원이고요. 롱타임 8시간이고 25만 원이에요. 횟수 제한 없어요"라며 뻔뻔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를 본 송백경은 "난 원타임인데"라고 지적했다. 그는 "친구가 되자마자 그녀(?)는 대뜸 제게 숏타임 롱타임을 운운하더군요. 정체성을 잃지 않기 위해 난 원타임이라고 밝혔더니 그 후로 더 이상 아무런 답이 오지 않았습니다. 좀 더 속아주는 척하고 답글로 델꼬 놀다 경찰청 철창살로 보낼걸 그랬습니다"라며 아쉬워했다.

한편 송백경은 지난 4월 성우들과 함께 싱글 '서로가 서로를'을 발표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