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호위반 관련 김흥국 과실 더 큰 것으로 판단

비보호 좌회전 당시 교차로 상당 부분 진입해 진로 방해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흥국(63)이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검찰 송치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일 김흥국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지난 4월 24일 오전 11시 20분께 용산구 이촌동 한 사거리에서 운전하던 중 신호를 어기고 비보호 좌회전을 하면서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다.

김흥국은 사고 이후 뺑소니 혐의를 부인하며 되려 오토바이 운전자가 자신의 차를 치고 갔다고 주장, 블랙박스 영상까지 공개한 바 있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고 결과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김흥국은 사고 당시 적색 신호에서 비보호 좌회전을 했고, 오토바이 운전자는 황색 신호에서 직진해 신호위반 관련해선 김흥국의 과실이 더 큰 것으로 판단됐다. 또 김흥국이 좌회전을 하려다 멈추면서 교차로에 상당 부분 진입해 있어 오토바이 진로에 적지 않은 방해가 됐던 것으로 파악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