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미라, SNS 통해 기부 소식 전해
"모든 아이가 건강하게 웃길 기도"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배우 양미라가 아들의 첫돌을 맞아 1000만 원을 기부했다.

양미라는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기부증서를 게재했다. 그는 "며칠 후면 서호가 태어난 지 1년이 된다"며 입을 뗐다.

또한 "1년 동안 너무 큰 사랑을 받으며 자랄 수 있게 해준 랜선 이모, 삼촌들께 너무 감사드린다"며 "1년 동안 서호가 받은 큰 사랑이 아픈 아이들에게도 전해지길 바란다. 모든 아이가 아프지 않고 밝고 건강하게 웃을 수 있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양미라는 지난달 25일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

한편 양미라는 2018년 2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다. 이후 지난해 6월 4일 아들 서호를 품에 안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