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티앤아이컬쳐스
사진제공=티앤아이컬쳐스


배우 오승윤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달 만기 전역한 배우 오승윤이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및 훈훈한 일상을 공개하며 군복 차림일 때와는 또 다른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했다.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최근 오승윤이 SNS를 통해 선보인 다양한 사진들을 공개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제공=티앤아이컬쳐스
사진제공=티앤아이컬쳐스
오승윤은 멋스러운 트렌치 코트를 입은 시크한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을 선보여 전역 때와는 180도 달라진 훈훈한 비주얼을 뽐냈다. 또 청재킷을 입고 강렬한 눈빛을 선보이는가 하면, 편안한 분위기에서 여유를 즐기는 모습도 공개했다.

오승윤은 1996년 MBC '자반고등어'로 만 5세의 어린 나이에 데뷔했다. 2003년 SBS 연기대상 아역상과 2004년 KBS 연기대상 청소년부문상을 받으며 어린 시절부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아역 시절 배역으로 가장 강렬했던 것은 인기 사극 '여인천하'의 '복성군' 역할이었다. 성인이 되어 한양대 연극영화과에 진학한 오승윤은 '막돼먹은 영애씨', '저 하늘에 태양이', '강덕순 애정 변천사', '황후의 품격' 등에 출연하며 훌륭한 비주얼을 갖춘 성인 연기자로 변신했다. 이후 뮤지컬 '너에게 빛의 속도로 간다'와 '명동로망스'에서도 활약하며 다재다능함을 뽐냈다.

"오래 기다려 주신 분들께 다양한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밝힌 배우 오승윤은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