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배우 김혜수가 팔에 화려한 꽃모양의 타투 메이크업을 받았다.

김혜수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팔에 타투 분장을 하는 김혜수의 모습이 담겼다. 팔 전체에 새긴 꽃 타투가 섹시한 매력을 배가시키는 가운데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타투를 인증하는 김혜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김혜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소년심판’을 촬영 중이며, 류승완 감독의 신작 ‘밀수’를 차기작으로 선택했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가 한 지방법원 소년부에 새로 부임하면서 벌어지는 휴먼 법정 드라마다. ‘밀수’는 류승완 감독이 ‘모가디슈’ 이후 준비하는 신작으로, 밀수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암투를 담은 영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