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선미 인스타그램
/사진 = 선미 인스타그램


가수 선미가 럭셔리한 여신으로 변신했다.

선미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선미는 파란색 드레스를 입고 눈을 감은 채 벤치 의자에 앉아 있다. 드레스와 색깔을 맞춘 파란색 명품 가방이 시선을 끈다.

선미는 최근 솔로곡 '꼬리 (TAIL)'로 활동하며 자신의 음악세계를 펼쳤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