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송중기 미담 공개
"송중기가 사랑한 짭새로이"
"당시 긴장해 몰랐는데 감동"
배우 이달/ 사진=무비위크 유튜브
배우 이달/ 사진=무비위크 유튜브


배우 이달이 드라마 tvN 드라마 ‘빈센조’ 비하인드를 깜짝 공개했다.

이달은 무비위크(movieweek) 유튜브 채널과의 인터뷰를 갖고 ‘빈센조’ 촬영을 마친 소감을 털어놨다.

극 중 그는 이탈리아 마피아 빈센조(송중기 분)와 대립하는 조폭 박석도(김영웅 분)의 오른팔 전수남 역을 맡아 ‘짭새로이’, ‘금가동 박서준’이라는 애칭이 붙는 등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높아진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이달은 “SNS나 인터넷을 잘 안 해서 몰랐는데 ‘십오야’ 출연 후에 친구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예능이 처음이고, 카메라가 너무 많아서 긴장하고 경황이 없었다. 그래서 송중기 형님이 당시에 절 특별히 챙겨주신 것도 몰랐는데, ‘송중기가 사랑하는 짭새로이’라는 기사가 나간 걸 보고 새삼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이달은 ‘빈센조’ 종영 후 KBS2 새 드라마 ‘경찰수업’에 캐스팅 돼 촬영에 들어갔는데 여기서도 송중기의 사랑을 느꼈다고 한다. 송중기가 제작진에게 ‘우리 이달 배우, 잘 부탁한다’는 연락을 따로 해줬던 것. 이달은 “저보다 훨씬 바쁘시고 신경 쓰실 게 많으실텐데, 진심으로 챙겨주시는 게 느껴졌다. 저도 송중기 형님 같이 ‘진국’인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런가 하면 이달은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던 드라마 비하인드와, 배우들과의 케미 및 에피소드 등에 대해서도 시원하게 털어놨다. 전수남이 바이바이벌룬 사무실로 찾아온 빈센조에게 컵 홀더에 믹스커피를 타서 준 것을 두고 “의도한 것이냐”, “숨은 뜻이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달은 “귀여운 작은 컵인 줄 알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금가프라자’ 여성 라인인 이향나 정지윤 서예화 김윤혜 전여빈의 캐릭터 중 실제 이상형을 털어놨고, 오디션을 통해 ‘빈센조’에 합류해 ‘짭새로이’ 캐릭터가 탄생하게 된 과정, 박서준과 과거 한 드라마에서 연기했던 인연, 배우를 꿈꾸게 된 계기와 극단에서 연기 활동을 했던 시절, 소속사 없이 홀로 고군분투 했던 무명 시절 등에 대해서 진솔하게 밝혔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