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SNS 통해 근황 공개
정형돈과 인증샷 게재
"오랜만에 형을 봤다"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개그맨 정형돈과 만났다.

김호중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오랜만에 형을 봤다. 일단 밥부터 먹으라고 하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량 중이라 하니 맛있게 먹고 화장실 다녀오라고 하신다. 역시 형도 기적의 논리다.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정형돈과 김호중은 나란히 얼굴을 맞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지으며 다정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정형돈과 김호중은 카메라를 아래에서 위로 향해 찍으며 굴욕샷에 도전하는 등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김호중은 살이 빠진 듯 한층 날렵해진 턱선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호중은 현재 서울 서초동의 한 복지기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