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진, 팟캐스트 '매불쇼'서 재재 저격
강성범, 대구·화교 비하 논란
유은성, '동성애 반대' 발언으로 '뭇매'
방송인 김태진(왼쪽), CCM 가수 유은성. /텐아시아DB
방송인 김태진(왼쪽), CCM 가수 유은성. /텐아시아DB


지역 비하부터 동성애 차별까지…최근 연예인들의 실 없는 발언들이 화두에 오르며 대중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김태진은 지난 18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연반인 재재와 KBS 2TV '연예가중계' 제작진을 겨냥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김태진은 재재와 비교하는 악플에 분노하며 "나도 웹 예능 '문명특급'처럼 나한테 1시간 통으로 주면 잘한다. 요즘 댓글에 연반인 재재한테 배우라는 사람들이 있더라"라며 "그분(재재)에 대한 악감정이 없는데 사람들이 그 사람에게 배우라고 한다. 내가 한참 선배"라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김태진의 발언이 경솔하다고 지적했다. 후배에 대한 존중보다는 잘 나간 것에 대한 질투로 보인다는 비판이 많았다.

결국 KBS 시청자권익센터, KBS 2TV '연중 라이브' 시청자 게시판 등에는 김태진 하차를 요청하는 청원이 쏟아졌다. 이는 젠더 갈등의 불씨가 돼 논란을 더욱 키웠다.

이후 김태진은 '연중 라이브'를 통해 경솔한 발언을 인정하며 직접 사과했다. 그는 "성숙한 자세가 무엇인지 연구하고 매 순간 내 자신을 바라보면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개그맨 강성범. /텐아시아DB
개그맨 강성범. /텐아시아DB
개그맨 강성범은 지역 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지난 19일 생방송을 통해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부모를 언급하며 대구와 화교를 비하했다.

지역 비하는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가장 민감하게 다가오는 사안이다. 강성범은 이를 전혀 인식하지 않는 듯한 태도로 비난을 받았다.

이후 강성범을 향한 대중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그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강성범은 "영상을 보고 불편했을 대구 분들과 화교 분들, 이준석 부모님, 그리고 구독자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변명할 여지가 없다. 내가 잘못했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과문 한 장으로 여론을 돌리기는 힘들어 보인다. 이로 인해 강성범의 과거 행적이 재조명되면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CCM 가수 겸 작곡가 유은성은 tvN 토일드라마 '마인'의 스포 유출부터 동성애 차별까지 때아닌 논란을 일으키면서 잡음을 일으켰다. 이는 아내 김정화가 극 중 동성애자 역을 맡은 것과 관련해 소신 발언을 내뱉던 중 발생했다.

유은성은 최근 SNS 계정을 통해 김정화의 동성애 연기에 대해 "연기는 연기일 뿐이다. 그리고 동성애 코드 아니다. 결국에 그런 고뇌를 하다가 정상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더불어 '마인' 제작진을 언급하며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하는 것 같다"며 "저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알렸다.

이로 인해 파장이 크게 일자, 유은성은 댓글을 삭제하고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런데도 부정적인 여론은 계속됐다. 결국 유은성은 사과문을 통해 논란이 됐던 부분을 언급하며 고개를 숙였다.

유은성은 "나의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의 의도와 관계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다"며 "이로 인해 많은 분께 결례를 범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유은성의 사과문에는 오류가 있었다. 가장 큰 문제가 됐던 동성애 차별 발언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는 것. 사과문 그 어디에서도 동성애 차별에 대한 사과는 찾아볼 수 없었다. 일각에서는 이 부분을 지적하며 재차 사과를 요구했다.

작은 말 한마디에도 크게 반응하는 것이 요즘 현실의 실태다.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은 한순간에 나락으로 향하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떠나간 민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책임감을 갖고 반성하는 태도를 절실히 보여야 할 것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