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네이버, 카카오에 지분을 매각하는 것에 "다각도로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오전 카카오와 네이버가 SM 최대 주주인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 지분 등을 인수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SM은 "대주주의 지분 매각은 논의된 바 없으며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오후 낸 공시에서는 "당사는 사업제휴 및 지분투자 관련 다각적인 논의를 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어떠한 내용도 확정된 바 없디"며 향후 관련 사항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내 재공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해 사실상 협상 사실을 인정했다.

SM엔터테인먼트 공시 전문

본 공시는 2021년 5월 27일자 보도된 "네이버·카카오, SM엔터 지분 인수 경쟁"에 대한 해명 공시(미확정)입니다.

당사는 사업제휴 및 지분투자 관련 다각적인 논의를 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어떠한 내용도 확정된 바 없습니다.

향후 관련 사항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내 재공시 예정입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5000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