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워너비 이석훈 '10년 만에 라디오 DJ 복귀'[TEN★]


SG워너비 이석훈이 라디오 DJ로 나서는 근황을 전했다.

이석훈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0년 만에 다시 인사드린다. 안녕하세요. DJ이석훈입니다”라며 MBC 표준FM ‘원더풀 라디오’ 진행 소식을 전했다.

‘원더풀 라디오’는 작년 5월부터 강수지가 DJ로 활약해왔으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이번 주를 마지막으로 하차하면서 이석훈이 그 뒤를 잇게 됐다.

이석훈은 이날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나와 "감사하게도 MBC에서 라디오 DJ를 하게 됐다"고 이기를 풀어갔다. 그러자 강수지의 남편인 김국진은 "강수지 씨 다음이 맞냐"고 물었다. 이에 이석훈은 강수지를 이어 '원더풀 라디오' 새 DJ를 한다고 말했다.

김국진은 "강수지 씨 딸이 고 3이라 학업에 집중하고 싶어서 DJ를 하차한다. 다음 DJ로 이석훈 씨가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석훈은 같이 라스에 출연한 이금희에 대한 존경심도 나타냈다. 이금희 선배님의 라디오 같은 경우에는 정신의학과 전문의에게 상담받는 느낌이다. 치유받는 느낌이다"며 "DJ를 하면 롤모델은 이금희 선배님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이석훈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