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웹 예능 '머니게임' 태도 논란
BJ파이 폭로에 직접 사과
"등에 칼 꽂을 줄 몰랐다" 눈물
래퍼 육지담. /텐아시아DB
래퍼 육지담. /텐아시아DB


웹 예능 '머니게임' 출연 이후 태도 및 상금 분배 논란으로 화두에 오른 래퍼 육지담이 SNS 계정을 돌연 비공개로 전환했다.

육지담은 26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있는 게시물을 모두 삭제한 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는 유튜브 채널 또한 마찬가지다. BJ파이가 녹취록 및 상금 분배와 관련된 대화 내용을 폭로한 뒤 쏟아지는 비난의 여파로 인해 자숙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육지담 유튜브 채널
/사진=육지담 유튜브 채널
앞서 육지담은 '머니게임'의 우승자 이루리와 니갸르가 여성 참가자들과 상금을 나눠 갖기로 했다는 사실을 공개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육지담은 "먼저 상금을 요구한 적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는 거짓된 주장으로 밝혀졌다. 파이가 지난 24일 해명 영상을 통해 해당 의혹에 대한 녹취록을 공개했기 때문인 것. 이 과정에서 육지담이 스트리머 공혁준을 비하하고 몰래 녹취했다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져 논란에 불을 지폈다.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논란이 거세지자, 육지담은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직접 사과했다. 그는 "자진 퇴소한 이후 파이가 나한테 녹음을 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녹음을 했고 파일을 넘겨줬는데 이렇게까지 할 줄은 몰랐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내가 잘못한 부분은 정말 잘 알고 있다. 그리고 편집된 부분에 대해 억울한 것도 없다. 해명을 하기 위해 다른 참가자들의 이야기를 꺼내고 싶지도 않다"며 "내가 잘못한 부분은 많지만 언니, 오빠, 동생이 챙겨줘서 잘 살아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등에 칼을 꽂을 줄 몰랐다"고 호소했다.
/사진=육지담 유튜브 채널
/사진=육지담 유튜브 채널
그러면서 "계속 욕해도 된다. 근데 왜 SNS를 타고 와서 '머니게임'에 출연했다는 이유로 내 친구들과 지인들이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제발 나만 욕해 달라. 사전에 동의 없이 녹음한 건 정말 죄송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육지담은 Mnet '쇼미더머니3',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1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 '머니게임'에 출연해 화제의 중심에 올랐으나, 각종 논란으로 인해 비난을 받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