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애, SNS 통해 층간소음 고충 토로
매트 시공 인증샷 게재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지애가 층간소음을 해결하기 위해 매트 시공을 결정했다.

이지애는 26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층간소음 문제, 다들 신경 쓰이시죠? 지난 1월에 이사를 하고 처음 아랫집에서 전화 받았을 때 그 당혹스러움을 생각하면 지금도 진땀이 납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 이후로 저희집 유행어가 생겼죠. '뛰지마! 뛰지마!' 에너지 넘치는 3살, 5살 아이들에게 통할 리 없는 이야기를 반복하다가 결국 매트 시공을 결정하게 됐어요"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지애가 거주하고 있는 집의 거실이 담겨 있다. 특히 바닥에 깔끔하게 시공된 매트가 돋보인다. 이지애는 한 매트 업체로부터 협찬을 받아 시공을 마쳤다고 했다.

한편 이지애는 2010년 MBC 김정근 아나운서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