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요한 인스타그램
사진=김요한 인스타그램


위아이 멤버 김요한이 '멍뭉미' 가득한 일상을 공유했다.

김요한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멍" 이라는 짧은 멘트와 함께 한 장의 셀카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요한은 한 손을 턱에 괸 채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귀여운 강아지를 닮은 외모로 '멍뭉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김요한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 팬들의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한편 김요한이 소속된 그룹 위아이는 내달 9일 컴백을 앞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