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안산 영웅시대./
임영웅-안산 영웅시대./


'대세 가수' 임영웅의 안산 팬클럽이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팬클럽 '안산 영웅시대'는 최근 임영웅의 생일(6월 16일)을 기념해 기부를 진행했다. '안산 영웅시대'에 따르면 약 540만 원을 중증 장애인들을 돌보는 기관인 '어린양의 집'에 기부했다.

안산 영웅시대 측은 "작년에 '안산 영웅시대' 회원들이 임영웅 님의 생일을 맞이해 안산시 관내 저소득층들을 위해 생필품을 기부 했다"라며 "이후에도 회원님들이 꾸준하게 기부와 봉사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견을 주셔서 작게나마 기쁜 마음으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임영웅 팬클럽 '안산 영웅시대' 선한 영향력 전파…"자율적 기부·봉사"
임영웅 팬클럽 '안산 영웅시대' 선한 영향력 전파…"자율적 기부·봉사"
이어 "'안산 영웅시대'는 기부 전 여러 기관에 전화도 해보고 방문도 해봤다. 그 결과, 수도권 가까운 곳은 기업체에서 많이 후원하고 있었는데, '어린양의 집'은 대부도 끝자락에 위치하고 있어 기업체의 손길이 닿지 않았다. 또한 중증 장애인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도움의 손길이 부족하다고 느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전 답사 했을 때 창문너머 장애인 분들의 눈빛이 자꾸 떠올라 방문할 때 1시간 20분 이상 걸리는 곳임에도 기부처로 선택하게 됐다"라며 "기부금은 회원님들이 자율적으로 낸다. 재능기부로 참여한 분들도 계신다"라고 했다.

이처럼 임영웅 팬클럽의 선한 영향력 전파는 올바른 팬클럽 문화를 선도하는 데 귀감이 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