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논리왕 전기'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논리왕 전기' 영상 캡처


입장표명을 예고했던 유튜버 논리왕 전기(이하 전기)가 입을 열었다.

전기는 25일 밤 개인방송을 통해 파이의 폭로와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어제 그분(파이)의 방송을 놓치지 않고 끝까지 보면서 해명 영상을 찍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해서 증거를 제시할 만큼의 파격적인 폭로가 아니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파이에게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던 이유는 내가 욕을 먹게 되면 해명을 하게 될 것이고, 결국 난타전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해명을 하기 위해 누군가를 깎아내려야 하는 상황이 오는 것을 방지하고자 했지만 서로 타협이 안 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주율(파이)님께 한 가지 말씀드리자면, 이미지는 스스로가 만드는 것이다. 본인 행동에 대한 결과는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 편집자, 제작자의 책임은 없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더는 폭로전을 하고 싶지 않다. 긁어 부스럼을 만들려면 충분히 할 수 있지만 이젠 그만하고 싶다"며 "오히려 유쾌했고 더는 해명이나 반박은 하지 않겠다. 남 탓보다는 본인에게 어떤 잘못이 있는지 잘 생각해보시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파이는 지난 24일 김계란의 섭외 과정부터 진용진의 '머니게임' 개입과 공정성 논란, 집단 퇴소 당시 상황, 참가자들과의 갈등 등의 폭로와 함께 당사자들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 등을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육지담과 니갸르는 흡연 사실과 남자친구 관련 사생활까지 공개되면서 이미지에 타격을 입기도 했다.

'머니게임'은 유튜버 진용진이 주최한 웹 예능 형식의 영상 콘텐츠로 배진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해당 콘텐츠는 자극적인 내용과 더불어 참가자들 사이의 감정적인 갈등이 실제 상황까지 이어지면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제작자인 진용진만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