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지에 몰린 파이, 물귀신 작전 통할까
사생활 폭로된 육지담·니갸르
공혁준, "어디까지 참아줘야 하냐"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파이가 물귀신 작전을 펼쳤다. 그는 논란의 화살을 피하고자 '머니게임'의 제작진과 출연진들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비난의 화살은 제작진을 향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피해를 본 것은 니갸르와 육지담 등 여성 참가자다. 폭로 가운데는 이들의 사생활까지 담겼기 때문.

BJ 파이는 24일 밤 개인방송을 통해 미리 녹화해 둔 폭로 영상을 틀었다. 하지만 그의 채팅창엔 '나락'이라는 글씨로 가득 찼다. 이미 민심은 돌아섰지만, 그가 어떤 폭로전을 펼칠지에 대한 궁금증으로 이날 시청자는 최고 14만 이상을 기록했다.

두 시간이 넘게 진행된 방송에는 김계란의 섭외 과정부터 진용진의 '머니게임' 개입과 공정성 논란, 집단 퇴소 당시 상황, 참가자들과의 갈등 등의 폭로와 함께 당사자들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파이가 호기롭게 준비한 자료지만, 여전히 여론은 싸늘하다. 그동안 알려진 사실에서 애꿎은 여성 참가자들의 사생활만 추가로 폭로된 셈이다. 육지담은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흡연 사실이 드러났고, 니갸르 또한 타의로 인해 남자친구에 대한 사실이 공개됐다. 이는 여성 방송인으로서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머니게임' 공개 당시 파이의 칼날은 시청자를 향해 있었다. 그는 악플러들을 고소한다고 선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이후 원망의 화살은 남성 출연자에서 제작진에게로, 또 함께 출연한 여성 출연자에게까지 옮겨갔다.

동료들의 사생활을 폭로해서라도 '생존' 하고 싶었던 걸까. 최초 논란이 일었던 '머니게임'은 이미 잊힌 지 오래고, '파이의 생존게임'만이 남았다. 그는 계속해서 자신의 억울함을 주장하지만, 그 내용은 타인을 깎아내리는 듯한 폭로뿐이다. 그의 해명이 '물귀신 작전'으로 읽히는 이유다.
사진=육지담, 공혁준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육지담, 공혁준 유튜브 영상 캡처
관련 녹취록이 공개되자, 육지담은 25일 새벽 유튜브 라이브로 입장을 전했다. 그는 "일단 저희가 퇴소하고 파이가 저한테 녹음해야 한다고 해서 녹음을 한 후 파일을 넘겨줬는데 이렇게까지 할 줄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가 잘못한 부분은 정말 잘 알고 있고, 편집된 부분에 대해 억울한 건 없다. 해명하려고 다른 참가자 이야기를 꺼내고 싶지도 않다"며 "그 안에서 내가 잘못한 부분은 많지만, 언니 오빠 동생이 잘 챙겨줘서 잘 살아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다들 등에서 칼을 꽂을 줄 몰랐다"며 눈물을 쏟았다.

공혁준은 분노를 드러냈다. 그는 같은 날 새벽 유튜브를 통해 "이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물론 자기가 생각할 때는 힘든 게 있었겠지만, 다른 사람을 찍어 누르면서 녹취록을 까는 건 아닌 것 같다"며 "결국 해명 영상에서 억울한 게 있었냐. 본인 화가 풀렸냐. 그냥 욕먹는 것 못 버텨서 한 명이라도 데려가겠다는 거 아니냐"며 항의했다.

이어 "돈 가져갔지 않냐. 우리도 억울한 것 많다. 우리가 어디까지 참아줘야 하냐. 그냥 우리가 억울하게 욕 들었어야 했냐"며 "죄송하다. 파이 님, 저는 어떤 사람이든 착하다고 믿고 있었는데 아닌 것 같다. 파이 님이 자기편 들어준 사람은 지킬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고 토로했다.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머니게임'은 유튜버 진용진이 주최한 웹 예능 형식의 영상 콘텐츠다. 배진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8화로 구성된 해당 영상은 예고편 등을 포함해 총 13편이다. 누적 조회 수를 모두 합치면 7237만. 마지막 회가 공개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해당 콘텐츠는 여전히 논란의 중심에 있다. 한편, 제작자인 진용진은 여전히 강 건너 불구경을 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