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성, 동성애 차별 발언 논란
"저희 부부는 동성애 반대한다"
김정화 측 "심려 끼쳐 죄송"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CCM 가수 겸 작곡가 유은성이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 관한 동성애 차별 발언으로 파문이 일은 가운데, 그의 아내인 배우 김정화 측이 이를 사과했다.

김정화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텐아시아에 "유은성의 발언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유은성의 SNS 계정에는 김정화의 동성애 연기를 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댓글에 여러 차례 등장했다. 이는 유은성과 김정화가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정화는 극 중 정서현(김서형 분)의 옛 연인 최수지 역을 맡았다.

유은성은 한 누리꾼이 "김정화가 '마인'에서 맡은 역할 어떻게 생각하냐. (동성애) 찬성하냐?"고 묻자, "연기는 연기일 뿐이다. 그리고 동성애 코드 아니다. 결국에 그런 고뇌를 하다가 정상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유은성은 김정화의 입장을 대변하던 중 극의 결말을 공개하고 말았다. 그런가 하면, '마인' 제작진을 언급하면서 동성애의 차별적 발언을 내뱉어 논란을 가중했다. 유은성은 "제작진이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하는 것 같다"며 "저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알렸다.

이후 누리꾼들의 비난이 일자, 유은성은 직접 작성한 댓글을 삭제했다.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그는 문제 해결에 나섰지만, 이미 차별 발언을 비롯한 '마인' 스포일러가 각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파만파 퍼졌다. 현재 유은성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한편 김정화는 2013년 유은성과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