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바람 부는 날"
루머 반박 후 SNS 활동
성경 구절 인용하기도
배우 한예슬/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반박한 뒤 근황을 공개했다.

한예슬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람부는 날, 왠지 힐링된다"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예슬은 선글라스를 낀 채 뒤를 돌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그의 가녀린 몸매와 모델 같은 비율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한예슬은 10살 연하의 남자친구 배우 류성재와의 열애 사실을 직접 밝혔다. 하지만 이후 자신과 남자친구를 향한 루머에 퍼져 곤혹을 치뤘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23일 류성재에 대해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하겠다. 딱 '비스티 보이즈'"라고 말해 그가 과거 술집 접대부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한 여배우 H양이 한효주라는 설들이 많이 돌았다. 근데 한효주는 버닝썬에 간 적도 없다. H양은 한예슬"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예슬은 라이브 방송을 켜고 "내가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얼마나 이런 일 많이 겪었겠나. 직업이니 그러려니 했는데 이거는 그냥 나 죽이려고 작정하고 공격하는 것 같아서 왜 그러는지 의문"이라며 "최근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는데 대표와 김용호 부장이랑 굉장히 친한 사이다. 일종의 보복인지도 생각했다"고 밝혔다.

다음날에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변 지인들이 반응하지 말라고 너무 걱정해서 일단 라방(라이브 방송)은 내렸다"며 "대신 우리 예쁜 커플 사진으로 하루를 마무리하겠다. 나를 믿고 지지해 줘서 감사하다. 댓글을 하나하나 다 읽기는 너무 많아서 명예훼손 악플은 캡처해서 나중에 필요할 때 전달 주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글과 함께 남자친구 류성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애정전선의 타격이 없음을 알리기도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