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성, SNS 통해 동성애 반대 언급
아내 김정화, tvN '마인'서 동성애자 役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한다"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CCM 가수 겸 작곡가 유은성이 동성애 차별 발언과 함께 아내 김정화가 출연 중인 tvN 토일드라마 '마인'의 결말을 언급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정화는 극 중 정서현(김서형 분)의 옛 연인 최수지 역을 맡았다.

최근 유은성의 SNS 계정에는 김정화의 동성애 연기를 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댓글이 여러 차례 달렸다. 이는 유은성과 김정화가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졌기 때문인 것.

유은성은 한 누리꾼이 "김정화가 '마인'에서 맡은 역할 어떻게 생각하냐. (동성애) 찬성하냐?"고 묻자, "연기는 연기일 뿐이다. 그리고 동성애 코드 아니다. 결국에 그런 고뇌를 하다가 정상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방송화면
이는 극 중 중요한 전개에 해당했다. '마인'에서 한지용(이현욱 분)이 정서현의 뒷조사를 통해 성소수자라는 사실을 알아내면서 비밀이 수면 위로 올라와 다음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출연 배우도 아닌데 결말을 스포해서 작품의 몰입도를 깨뜨렸다고 지적했다.

유은성은 이에 그치지 않았다. '마인' 제작진을 언급하며 동성애의 차별적 발언을 내뱉은 것. 그는 "제작진들이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하는 것 같다"며 "저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알렸다.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이후 누리꾼들의 비난이 일자, 유은성은 직접 작성한 댓글을 삭제했다.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그는 문제 해결에 나섰지만, 이미 차별 발언을 비롯한 '마인' 스포일러가 각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파만파 퍼졌다. 현재 유은성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국제질병분류(ICD) 표에서 동성애를 1992년에 성적 지향성이 개인의 선택이 아니며 정상적인 개성의 표출이라고 규정했다. 미국 정신의학회(APA)도 정신질환편람(DSM)에서 1987년 동성애를 완전히 삭제했다. 이런 현상은 성소수자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을 수정하는 것으로, 현재 29개 국가가 동성애 결혼을 합법화, 법제화하는 조치를 취했다.

유은성은 동성애를 정상이 아닌 '비정상'으로 규정했다. 이로 인해 파장은 더욱 커진 상황이다. 그를 향한 강도 높은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편 김정화는 2013년 유은성과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