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SNS 통해 심경글 게재
"박시은♥, 모두 위로해주세요"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이 아내 박시은의 두 번째 유산을 고백했다.

진태현은 25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3월 우리 부부에게 바로 찾아온 한 번의 기회는 생명이 살아있음을 알게 해줬다"며 입을 뗐다.

또한 "삶의 소중함과 모든 생명은 위대하다는 것을 깨닫게 해줬다. 심박동의 멈춤으로 아무도 알 수 없는 우리의 소중한 기회는 또 사라졌다. 5개월 동안 두 번의 아픔으로 상실과 절망의 감정으로 우리 두 사람은 잠시 모든 걸 멈췄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하지만 40대의 나이에도 자연스럽게 계속 기회를 주는 그분과 우리도 희망을 품을 수 있음에 감사하다. 우리 두 사람은 손을 잡고 크게 울고 앞으론 늘 그렇듯 다시 웃기로 했다"며 "앞으로 우린 우리의 소중한 생명에 집착하지 않고 그분이 주는 또 다른 생명에 더욱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의 아내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무 힘이 되어주지 못함에 모든 게 아팠다. 유쾌하려 애쓰지 않고 이제는 슬플 때 크게 울 수 있음에 감사한 경험들이었다"며 "나는 해피엔딩은 재미없다고 한다. 하지만 모든 생명의 탄생만큼은 해피엔딩이어야겠다. 모두 위로해 달라. 우리 아내에게"라고 전했다.

한편 진태현은 2015년 박시은과 결혼해 대학생 딸 박다비다 양을 입양했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결혼 7년 만인 지난해 11월 임신에 성공했지만, 한 달 뒤 계류유산을 했다고 알렸다. 다음은 진태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3월 우리 부부에게 바로 찾아온 또 한번의 기회는 생명의 살아있음을 알게 해주었고 삶의 소중함과 모든 생명은 위대하다라는 것을 깨닫게 해주었다 심박동의 멈춤으로 아무도 알수없는 우리의 소중한 기회는 또 사라졌다 5개월동안 두번의 아픔으로 상실과 절망의 감정으로 우리 두사람은 잠시 모든걸 멈췄다

하지만 40대의 나이에도 자연스럽게 계속 기회를 주시는 그 분과 우리도 희망을 품을수 있음에 감사하며 우리 두사람은 손을 잡고 크게 울고 앞으론 늘 그렇듯 다시 웃기로했다 생명은 우리에게 속함이 아니라 그 어떤분에게 있음이니 앞으로 우린 우리의 소중한 생명에 집착하지 않고 그 분이 주시는 또 다른 생명에 더욱 집중하기로 했다

기쁨 희망 실망 절망 상실 그리고 건강 나의 아내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무 힘이 되어 주지 못함에 모든게 아팠다 유쾌하려 애쓰지 않고 이제는 슬플때 크게 울수 있음에 감사한 경험들이었다 나는 해피엔딩은 재미없다고 한다 하지만 모든 생명의 탄생 만큼은 해피엔딩이어야겠다

모두 위로해주세요 우리 아내에게 모두 축하해주세요 모든 예비 엄마들에게 #화이팅 #사랑해박시은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