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류성재♥와 공개 열애 중
유튜브 채널 '가세연', 각종 의혹 제기
정면 반박 못한 한예슬 "싸우고 싶지 않아"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한예슬이 가게를 다니다가 마음에 맞는 파트너를 만나서 사귀었어요."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이 배우 한예슬의 공개 열애에 대한 전말을 두고 한 말이다. 이 발언을 비롯해 한예슬의 10살 연하 남자친구 류성재의 화류계 출신설과 버닝썬 마약 여배우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로 인해 논란의 불은 더욱 거세진 상황이다.

'김용호연예부장'은 지난 23일 생방송을 통해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서울 청담동 쪽에 있는 가게(술집)에서 일했다"며 "한예슬의 팬들은 모르고 만나지 않았냐고 하는데 알고 만났다. 심지어 가게에서 만났다. 둘이 소개팅을 해서 만난 게 아니라, 가게를 다니다가 마음에 맞는 파트너를 만나서 사귀었다"며 류성재가 화류계 출신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러면서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한 여배우 H양이 한효주라는 설들이 많이 돌았다. 근데 한효주는 버닝썬에 간 적도 없다. H양은 한예슬"이라고 폭로했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한예슬은 숨지 않았다.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맞는 것도 있고 틀린 것도 있을 거다. 근데 숲을 봐야지, 한 가지의 진실을 가지고 거짓말을 하면 안 되지 않냐"며 "방송 색깔이 그런 거라도 이렇게까지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예슬의 해명에는 알맹이가 빠졌다. 무엇이 진실인지 아닌지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숲을 봐야 한다면 나무가 있다는 것 아닌가. 한예슬 말대로 죽이려고 하는 정도의 중대한 사안임에도 본인이 부정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더 큰 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한예슬이 법적 대응에 실제로 나설지도 의문이다. 한예슬은 "나는 진짜 싸우고 싶지 않다. 근데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니까 너무 당황스럽다. 서운한 게 있으면 만나서 풀어보고 싶다"며 "내가 잘못한 게 있다면 사과할 수 있다. 근데 내가 이 바닥을 떠나서 은퇴하길 바라는 식으로 공격하는 건 아닌 것 같다. 우리 싸우지 말고 대화로 풀자"고 알렸다.

연예인으로서 생명이 달린 중대한 사안인데 만나서 해결하자는 것은 또 다른 의심을 들게 한다. 이미 사안이 대중에 공개된 상황에서 굳이 둘이 봐야 할 것은 무엇인가. 피해자인 한예슬이 사과를 해야 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한예슬은 현 소속사 파트너즈파크와 6월 말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그는 '김용호연예부장'의 폭로가 소속사의 보복이라고 추측했다. 한예슬은 현재 새 소속사를 물색하고 있다. 그는 조여정이 몸담고 있는 높은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앞두고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최근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는데 대표와 김용호 부장이랑 굉장히 친한 사이다. 일종의 보복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
/사진=한예슬 인스타그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한 한예슬. 그는 24일 SNS를 통해 류성재와의 굳건한 사랑을 인증했다.

더불어 "주변 지인들이 반응하지 말라고 너무 걱정해서 일단 라방(라이브 방송)은 내렸다. 대신 우리 예쁜 커플 사진으로 하루를 마무리하겠다. 나를 믿고 지지해 줘서 감사하다"며 "참 내가 댓글을 하나하나 다 읽기는 너무 많아서 명예훼손 악플은 캡처해서 나중에 필요할 때 전달 주면 감사하겠다"고 털어놓았다.

'김용호연예부장'의 폭로는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예계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한예슬이 이번 위기도 대화로 잘 넘어갈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