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왜 내가 지각했다고 믿나"
"허위 사실 유포 고소 가능"
"팬들 위해 고소 멈추지 않아"
가수 성시경/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성시경/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성시경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반박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성시경은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앨범 발매를 기념하기 위해 샴페인을 마시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성시경은 "아직 고소하시냐. 지속적으로 악플 다는 사람들이 보여서 마음이 아프다"는 한 팬의 질문에 "왜 이렇게 내가 지각을 하고 있다고 믿는 걸까. 내가 '마녀사냥' PD한테 '내가 늦었던 적이 있니?' 라고 물었는데 PD가 '없는데요'라고 말했다"고 답했다.

이어 "내가 20년을 했는데 어떻게 한 번도 안 늦었겠나. 차가 말도 안 되게 (막혀서) 어쩔 수 없었던, 아팠던 적은 (있었겠지만)"이라며 "내가 인간적으로 인성이 덜 된 사람으로 만들고 싶어하는 다짐의 굳건함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오늘도 내가 매니저한테 그랬다. 변호사한테 한번 물어보라 해서 알아보고 있다. 허위 사실 유포로 충분히 고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성시경은 "팬 분들이 싫어하시는 게 난 너무 싫다. 나는 신경 안 쓰면 되는데"라며 "고소는 멈추지 않는다. 분기별로 내가 변호사에게 돈을 주기로 했다고 말씀 드렸나? 지금도 계속 찾아내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소는) 멈추지 않을 거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가수 성시경/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성시경/ 사진=텐아시아DB
앞서 성시경은 프로그램 녹화에 상습적으로 지각한다는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JTBC '마녀사냥' 녹화 도중 장난으로 지각 몰이를 했던 것이 사실인 것처럼로 굳어져 루머가 퍼졌다.

지난 1월 성시경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YK는 서울 서초경찰서에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모욕 혐의로 악플러들을 고소한 바 있다.

당시 성시경은 악플러에게 반성문을 받았지만 선처 없이 고소를 진행한다고 직접 밝혔다.

성시경은 지난 21일 8집 정규 앨범 'ㅅ (시옷)'을 발매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