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고백
SNS 통해 근황 공개
"으아니 예쁘냐고오!"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배우 서신애가 틱톡 꿈나무로 변신했다.

서신애는 23일 자신의 SNS 계정에 "틱톡 꿈나무 으아니 예쁘냐고오오오옥!!!!"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서신애는 질투하는 여자의 음성에 맞춰 연기를 하고 있다. 그는 찰떡같은 립싱크를 통해 유쾌한 열연을 펼쳤다. 특히 서신애는 당당하면서도 활기찬 근황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서신애는 최근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으로부터 학폭(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본인(수진)은 기억이 나지 않고 나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고 하는데 맞다. 일방적인 모욕이었을 뿐"이라며 "내 뒤에서 본인의 무리 속에 함께했던 멸시에 찬 발언과 행위들조차 절대 아니라 단정 지으니 유감이라 생각한다"고 알렸다.

이후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KBS Entertain'에 출연한 서신애는 "우리는 아침에 눈을 뜬 순간부터 같은 시간 속에서 돌이킬 수 없는 사건들이 생긴다"며 "어릴 적 읽은 책에서 모두에게 주어진 시간은 같아도 개인마다 다르다고 하더라. 나는 당신을 어떻게 이용해야 내 인생이 조금은 나아질까 많이 고민한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하염없이 죽어가길 기다리며 당신을 떠나보내기엔 내 삶의 가치가 아깝다"며 "나는 당신을 당연하게 보내기만 했지 제대로 마주해 본 적은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