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프리카TV 외질혜 방송 캡처
사진=아프리카TV 외질혜 방송 캡처


BJ 외질혜가 남편 철구의 입장에 맞대응했다.

외질혜는 23일 개인방송을 통해 철구에게 폭행 당했다는 사실과 함께 그가 성매매를 했다고 폭로했다.

이날 BJ 외질혜는 "그 사람(철구)이 뺨을 때렸다고 했는데 맞다. 죽도록 맞아도 아무 말 안 했다. 이혼만 해달라고 했다. 맞을짓 한 거 나도 안다"며 "당시 인정하지 않고 뻔뻔하게 나간 이유는 자기는 성매매 해놓고 그걸 생각도 안 하고 때리는 게 어이가 없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차 안, 길거리, 집에서도 맞았다. 화해는 했지만 자꾸 업소 다닌 게 생각났다. 너무 분했다. 그래서 그 BJ한테 전화해서 물어보니 잠자리까지 가졌다고 다 인정하더라"며 "뻔뻔한 거 알지만 '오빠는 예전부터 그러고 다녔으면서 연락 한 번 한 거 가지고 그랬냐'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미안하다고 사과하면서 하는 말이 '유부남의 80%는 그러고 다닌다. 몸 주는 나보다 마음 주는 네가 더 쓰레기 아니냐'고 하더라"며 "어차피 자기는 쓰레기라서 성매매 해도 나락 안 가지만, 넌 평생 방송 못하게 해주겠다면서 집 안에 있는 모든 걸 때려 부쉈다"고 폭로했다.

그는 "어차피 엄마 노릇 틀렸다. 제 스스로가 쓰레기인 거 안다. 이번 생 망했다. 얼굴 못 들고 다닐 것도 알고 있다"라며 "협박은 아마 아기 이야기일 거다. 직접 얘기 하라고 해라. 마음대로 하라고 해라. 더 이상 잃을 것도 없다. 나 혼자 가진 아이가 아니지 않냐"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철구는 같은 날 개인방송을 통해 외질혜의 외도를 주장하며 이혼을 선언했다. 그는 지난 12일 이혼 발표를 했다가 이튿날 번복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