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진, 재재 저격 발언 언급
"경솔한 언행, 결례 범했다"
"재재에게 직접 통화로 사과"
"매 순간 신중하게 행동할 것"
'연중라이브' 김태진/ 사진=KBS2 캡처
'연중라이브' 김태진/ 사진=KBS2 캡처


KBS2 '연중 라이브' 리포터 김태진이 생방송을 통해 SBS '문명특급' PD 재재와 KBS를 향해 사과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연중 라이브'에서는 김태진이 재재와 KBS를 향해 사과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MC 이휘재는 오프닝부터 "김태진 씨가 여러분에게 드릴 말씀이 있다고 한다"며 마이크를 넘겼다. 김태진은 "며칠 전에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서 경솔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전해드린 일이 있어서 방송에 앞서 사과를 하고 싶었다"며 "제 고향과도 같은 KBS, 이 자리에 계신 많은 분들에게 결례를 범한 것 같아서 마음이 불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얘기를 한 것도 나의 엄연한 잘못이다. 책임을 지고 꼭 사과를 드리고 싶었다. 진심이 아니었음을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불필요하게 언급을 드린 재재님에게도 방송을 빌어 사과드리고 싶었다. 직접 전화로 사과를 드렸지만 매우 언짢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내 마음 속 옹졸함의 표현이 아니었나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태진은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데, 너무 못난 사람인 거 같아서 부끄럽다. 그동안 방송 활동을 하면서 내 마음 속에 오만함이 있었던 건 아닌가,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가 한 없이 부족했던 건 아닌가 싶다"며 "내 자신을 많이 반성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금 이 사과가 회피성 사과가 아니라, 여러분들이 이 시간을 되돌아볼 때 진정성 있는 사과였다는 걸 느낄 수 있도록 성숙한 자세가 무엇인지 연구하고 매 순간 내 자신을 바라보면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함을 끼쳐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김태진은 지난 18일 방송된 팟빵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재재와 '연중라이브' 제작진을 향한 날선 발언을 했다가 많은 비판을 받았다.

당시 김태진은 "요즘 댓글을 보면 나보고 재재를 보고 배우라고 한다. 그 소리에 화가 나있다. 자꾸 인터뷰를 배우라고 한다. 김생민, 조영구도 현역이 아니고 나만 유일한 20년차 리포터다. 직업이 리포터도 아니지만, 난 장인 정신이 있는데 뭘 배우냐"며 "나한테도 한시간 통으로 주면 잘 할 수 있다. 10분 주고 재밌는 것 5분을 뽑아내라고 하면 자극적으로 간다. 인터뷰에서만큼은 오프라 윈프리보다 잘할 수 있다. 처음 만난 사람의 가정사도 끌어냈다. 나의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이를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김태진의 발언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그의 '연중 라이브' 하차를 요구하는 청원과 시청자 게시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이에 김태진은 19일 소속사를 통해 "변명의 여지 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이날 '연중 라이브'에는 SG워너비 무대 소환, '차트를 달리는 여자-스타의 컬렉션', 배우 이제훈 인터뷰 등이 공개됐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