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나비 인스타그램
사진=나비 인스타그램


가수 나비가 산후조리원에 들어갔다.

나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6박 7일의 병원생활을 끝내고 오늘 산후조리원으로 들어가요. 원래는 남편 동반입실이 가능한데 코로나 때문에 산모와 아기만 입실할 수 있어서 남편이랑은 빠이빠이. 여보 이제 헤어지자 잘가”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의마지막자유시간#2주동안잘지내#강제이별#쿨하게#산후조리원#조이야잘지내보자"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사진들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한 사진에는 남편과 다정하게 포옹하고 있는 나비의 모습이 담겼다. 나비의 남편은 시무룩한 표정을 지으며 아쉬움을 표했다. 나비는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

나비는 2019년 11월 비연예인과 결혼, 부부의 연을 맺었다. 지난 16일 출산 소식을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