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살 뺀뒤 호피의상으로 표범으로 변신' [TEN★]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강렬한 시스루 호피 의상을 입고 섹시 인증샷을 찍어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18일(한국시간)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음 이건 광고는 아닌데..머리카락을 처음으로 밝은 색으로 염색해서 앞머리를 넘겼어요”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다수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속옷이 비치는 강렬한 호피 무늬 의상을 입고 다양한 포즈를 보여주고 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살 뺀뒤 호피의상으로 표범으로 변신' [TEN★]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다이어트 성공 후 섹시한 보디라인을 자랑,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홀로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현재 12세 연하의 띠동갑 몸짱 모델 샘 아스하라와 열애 중이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