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X윤혜진 눈맞춤
"이런 적 처음" 오열
윤혜진 "함께해줘서 고마워"
'윤혜진의 What see TV'/ 사진=유튜브 캡처
'윤혜진의 What see TV'/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엄태웅과 아내 윤혜진이 눈맞춤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다시 확인했다.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은 20일 '남편시점 윤혜진을 촬영을 하다가 그만. 꼭 해보세요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은 엄태웅이 윤혜진을 쫓아다니며 주말 일상을 담아냈다. 엄태웅은 "구독자들은 이런 모습이 보고 싶을 것"이라며 샤워를 마친 윤혜진이 머리를 말리는 모습을 촬영했다.

이어 "윤혜진은 발에 상처가 있고 바지를 두 번 말아 입는다"며 "화를 잘 낸다. 극도로 어지러워졌을 땐 나에게 짜증을 낸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루종일 찍겠다는 엄태웅의 계획에 윤혜진은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이를 보던 딸 지온은 "억지스럽다. 평소 모습이 아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윤혜진은 설거지를 하기 위해 부엌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엄태웅이 설거지를 하지 않았다고 투덜거렸고, 엄태웅은 "같이 깜빡하고 못 하지 않았냐. 나는 비를 뚫고 음식물 쓰레기와 일반 쓰레기를 버리고 왔다"고 토로했다. 이에 윤혜진은 "식기세척기와 건조기는 사야된다"며 "광고주님들 열심히 하겠다"며 웃었다. 이어 "(엄)정화 언니 말로는 식기세척기가 엄청 깨끗하게 설거지 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후 윤혜진은 거실 소파에 누워 휴식을 취했다. 쉬는 모습을 촬영하는 게 부담스러운 윤혜진을 위해 엄태웅은 카메라를 껐다가 이내 다시 켰다. 그러면서 윤혜진에게 눈맞춤을 해보자고 제안했다. "울 것 같다. 우리 채널이 신파는 아니지 않냐"는 윤혜진의 말에 엄태웅은 "이건 장르가 있는 건 아니"라며 카메라를 설치했다.

이어 눈맞춤을 시작한 두 사람은 곧바로 눈물을 쏟았다. 이어 두 사람의 지난 10년의 세월이 담긴 사진들이 공개됐다. 와 함께 '힘들었던 시간에도 서로의 곁을 묵묵히 지켜온 두 사람.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오늘은 건네봅니다. 함께 해줘서 고마워'라는 자막이 삽입돼 감동을 안겼다.
'윤혜진의 What see TV'/ 사진=유튜브 캡처
'윤혜진의 What see TV'/ 사진=유튜브 캡처
눈맞춤을 마친 엄태웅은 "한 5분만 해도 되겠다"며 "10분 하시면 뻘쭘하다"며 웃었다. 윤혜진은 "왜 이렇게 눈물이 나냐"며 "눈을 이렇게 마주쳐서 오랫동안 가만히 본 적이 없다. 시작한다 할 때부터 이미 '안 되겠다' 싶었다. 오빠가 터지는데 같이 터졌다. '알겠지?'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고 했다.

엄태웅은 "방송을 보면서 궁금했다. 눈맞춤 하는 사람들이 울더라. 어느 좋은 사이라도 뭔가 마음 속에 있는 것 같다. 궁금해서 해보자고 했다. 마음이 시원해지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싸울 때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나는 여보한테 고마움이 있다. 우리가 연애할 때 얼굴로 계속 살 줄 알았지 않았냐. 나는 지금이 더 좋은 것 같다. 근데 그때 여보 얼굴이 되게 아기 같았다. 오히려 그 때보다 지금 얼굴이 더 젊다. 그 얼굴을 잃게 한 미안함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윤혜진은 "그런 말 하지 마라. 오빠는 그런 마음이 있겠지만 앳된 얼굴을 잃은 건 시간이 흘렀기 때문"이라며 "부부라는 건 꼴보기 싫을 때도, 사랑스러울 때도 있다. 그치만 가족은 우리의 끈이지 않나. 가족의 소중함을 크게 느끼게 해주는 것 같다. 그런데 되게 어색하다. 서로 둘만이 알 수 있는 감정을 꺼내는 것도 괜찮다. 꼭 해봐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엄태웅과 윤혜진은 서로를 안아줬다. 윤혜진은 "어색하다"며 "이렇게 안아주는 것도 오랜만"이라며 웃었다.

엄태웅과 윤혜진은 2013년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을 두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