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욱, 복막암 4기 고백
응원 물결ing
SNS 통해 근황 공개
가수 보아. /텐아시아DB
가수 보아. /텐아시아DB


가수 보아의 친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복막암 4기를 고백한 이후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권순욱은 지난 19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나도 진심으로 기적에 모든 걸 걸어보려 하고 있다"며 입을 뗐다.

또한 "이제까지 그렇게 살아본 적 없지만, 마지막으로 기적이란 걸 꿈꿔보게 해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나 역시 의사 말을 거의 믿지 않는 편이다. 최근 1년간 총 8번의 입원이 있었고, 엄청난 응급 상황과 응급 수술, 그리고 기대 여명까지 내가 죽을 거라고 가족을 불러놓고 통보한 것만 6번이 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발 당시 아무리 길어도 1년, 첫 장폐색 당시 기대 여명 6개월, 두 번째 3개월, 세 번째 '이제는 더 이상의 방법이 없다'며 새벽부터 격리 병동에 내 어머니를 부르더니 정말 심각하게 두 달 정도 살 수 있는 것 같다고 했다"며 "그때 처음으로 항암 약을 바꿨는데 그게 잘 들었는지 머리털이 다 빠지는 대신 30일을 굶었던 장이 열렸던 적이 있다. 그래서 의사 선생님들의 말이 언제나 옳을 수가 없다는 것, 그리고 이제 기적에 기대보는 것"이라고 알렸다.
/사진=권순욱 인스타그램
/사진=권순욱 인스타그램
이어 "그래서 글을 올리게 된 거고, 의학적으로는 정말 이제는 더 이상 갈 곳이 없다고 느끼게 됐다. 하지만 최근에 많은 분이 연락을 주고, 추천해주는 치료들을 해보려고 한다"며 "암의 첫 발병은 스트레스였다. 젊은 나이에 암에 걸린다는 건 정말 치료 자체가 굉장히 어렵고, 불과 며칠 만에 몇 단계씩 기수를 올릴 수 있다는 것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게시물을 본 보아는 "내 눈엔 언제나 한결같이 멋있고 당당한 우리 오빠. 너답게, 너처럼 헤쳐나가자. 그리고 솔직히 오빠 얼굴 지금이 훨 보기 좋아. 저거 전에 사진이잖아. 많이 사랑해, 우리 오빠"라고 전했다. 다음은 권순욱 인스타그램 전문이다.기적을 믿어보자는 것
저도 진심으로 기적에 모든 걸 걸어보려 하고 있습니다.
이제까지 그렇게 살아본 적 없지만, 마지막으로 기적이란 걸 꿈꿔보게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저 역시 의사 말을 거의 믿지 않는 편입니다.
최근 1년간 총 8번의 입원이 있었고, 엄청난 응급상황과 응급수술 그리고 기대여명까지... 제가 죽을 거라고 가족을 불러놓고 통보한것만 6번이 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어지간한 의사의 말과 기대여명은 정말 믿지도 두려워하지도 않았으나, 이번에는 정말 상황이 조금 달랐고, 목숨이 오락가락하는 위기를 제대로 느꼈기 때문입니다.

장폐색으로 정말 제 침도 소화 못 시키는 상황이 오게 된 것도, 같은 이유로 두 번의 입원을 했음에도 아무런 호전이 되지 않아 다른 병원에 외래도 가보고 했지만, 결과가 모두 동일했고, 약하나가 2주 정도의 컨디션을 좌우할 때 한 번의 잘못된 선택은 정말 명줄을 굉장히 빨리 앗아간다는 것도 너무 잘 알고 있고 그런 사례로 고인이 되신 지인들도 계시기에 어느 정도의 확률적 분석에 대한 것은 충분히 이해합니다.

차라리 확률적 분석만 언급하고 개인적 생각을 빼는 것도 의사분들에게 도움이 될 거 같다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

재발 당시 아무리 길어도 1년.
첫 장폐색 당시 기대여명 6개월, 두 번째 3개월.
(스텐트 시술만 2회) 세 번째 ‘이제는 더 이상의 방법이 없다’며 새벽부터 격리병동에 제 어머니를 부르더니 정말 심각하게 두 달 정도 살 수 있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그때 처음으로 항암약을 바꿨는데 그게 잘 들었는지 머리털이 다 빠지는 대신 30일을 굶었던 장이 열렸던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의사선생님들의 말이 언제나 옳을수가 없다는것그리고 이제 기적에 기대보는 것.

그래서 글을 올리게 된 거고 의학적으로는 정말 이제는 더 이상 갈 곳이 없다고 느끼게 된 겁니다.
하지만 최근에 많은 분들이 연락을 주시고 추천해 주시는 치료들을 해보려고 합니다.

이제는 그 방법 말고는
제가 할 수 있는 건 없으니까요....

가장 조심해야 할 것 정말 제일 조심해야 할 것은 인생을 즐겁게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암의 첫 발병은 스트레스였습니다.

첫 발병했던 몇해 전 한해 동안 70편을 제작하고 온갖 스트레스와 직원들과의 트러블, 지옥 같던 촬영장. 회사운영 그리고 개인적인 문제들과 모든 일들이 피해갈 곳없이 한 구간에 묶여 저를 괴롭힌 시기가 있는데, 그때 처음으로 병에 걸리게 되었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관리를 잘한다 한들 전이를 일으킬 기수 2기 이상인 경우엔 열에 아홉은 재발 예약이라고 합니다. 왜 이런 사실 또한 나중에 알았는지...

젊은 나이에 암에 걸린다는건 정말 치료 자체가 굉장히 어렵고 불과 며칠만에 몇단계씩 기수를 올릴 수 있다는것도 말씀드리고 싶네요...

그럼 또 치료하러 갑니다 황달이 심해서 항생제를 쏟아붓고 있거든요 폐렴도 생겼다네요... 암은 정말 모든 합병증을 다 만들어내는 것 같습니다.

#’비온뒤’이미지감사해요
#하고싶은말이많았나봅니다
#목숨걸고노력중입니다
#입원전사진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