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 회사 후기 혹평에
"직원에 너무 압박감 준 것 같다"
"변명 無, 듣는 사람 생각했어야"
유튜버 대도서관/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대도서관/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대도서관이 직원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대도서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드립니다'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대도서관은 "일단 전 직원에 대한 비난은 안 해주시길 바란다. 저에 대한 비난은 괜찮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느 정도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 7명의 직원이 회사를 그만둔 건 팩트다. 잡플래닛에 저희 회사에 대한 리뷰를 썼는데, 그걸 보시고 많은 분들이 충격을 받으셨다"며 "밤새 잠도 안 자고 생각한 끝에 내가 잘못을 했다는 걸 알게 됐다. 되게 부끄러웠고 반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게 밤새 생각을 하다, 낮이 되면 직원들한테 전화해서 사과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7명의 직원 중 일단 4명 밖에 전화연결이 안 됐다. 나머지 3명은 안 받더라. 그 4명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진심으로 사과했다. 너무 압박감을 준 것 같아 부끄럽고 미안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남아 있는 직원들에게도 전화해서 혹시 그런 일이 있었는지 물어보고, 만약 있었다면 다신 그런 일이 없을 거라 약속했다. 변명할 말이 없다.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했어야 했다"고 사과했다.
유튜버 대도서관/ 사진=텐아시아DB
유튜버 대도서관/ 사진=텐아시아DB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대도서관의 회사 '엉클대도' 잡플래닛 후기에 관한 글이 올라왔다.

'엉클대도'에 근무했다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겉과 속이 다른 회사, 인재를 하나의 부품으로 취급한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대표의 개인 감정에 따라 업무가 결정된다. 개인에 대한 인격 모독, 언어 폭력이 도가 지나친다. 사람들이 이렇게 떠나가는 건 다 이유가 있는 게 아닐까?"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후기를 남긴 글쓴이는 "팬으로 입사했다가 정신병 얻고 퇴사하는 곳이다. 편집자들의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야', '쓰레기 같다' 등의 폭언을 한다. 스무 명 가까운 직원들이 전부 퇴사하는 데는 이유가 있지 않겠냐"고 꼬집었다.

대도서관은 게임 방송을 하는 유명 유튜버로 약 17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JTBC '랜선라이프-크레에이터가 사는 법', tvN 'Shift' 등에 출연했다. 배우자 윰댕 역시 유명 크리에이터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