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텐아시아 사진DB-자이언트핑크 인스타그램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자이언트핑크 인스타그램


가수 자이언트핑크가 남편의 돌직구에 당황했다는 일기를 남겼다.

자이언트핑크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의 일기"라며 "요새들어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자꾸 붓네 라고 남편한테 말했는데 안 좋은데 잘 먹는 건 뭐냐는 질문에 한동안 침묵을 유지하였다"라고 썼다.

자이언트핑크는 지난해 11월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해 신혼 생활을 만끽 중이다. 자이언트핑크와 남편은 지난달 채널A '애로부부'에 '속터뷰' 코너에 출연해 서로 다른 대화법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기도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