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가키 유이♥호시노 겐, 결혼발표 日톱스타 부부탄생 [TEN★]


일본 배우 아라가키 유이(33)와 호시노 겐(40)이 결혼한다.

19일, 아라가키 유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호시노 겐과의 결혼소식을 알렸다. 아라가키 유이는 “10대 시절부터 배우 일을 시작해 정말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활동을 지속해올 수 있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사소하지만 풍요로운 매일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호시노 겐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상이 어려운 시기에 사사로운 일로 인사드려 죄송하지만, 아라가키 유이씨와 결혼을 한다"며 "이제는 둘이서 힘을 합쳐 평온하게 살아가려 한다. 따뜻한 응원 감사하다"고 밝혔다.
아라가키 유이♥호시노 겐, 결혼발표 日톱스타 부부탄생 [TEN★]
앞서 아라가키 유이와 호시노 겐은 지난 2016년 방송된 TBS 드라마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에서 부부 역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한편 2001년 잡지 모델로 데뷔한 아라가키 유이는 '드래곤 사쿠라', '마이 보스 마이 히어로', '리갈 하이'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호시노 겐은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이다.

사진=호시노 겐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