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대구·화교 비하 논란
부적절한 언행으로 '비난 쇄도'
커뮤니티 통해 사과문 게재
"제가 잘못했습니다"
개그맨 강성범. /텐아시아DB
개그맨 강성범. /텐아시아DB


개그맨 강성범이 시대의 흐름을 못 읽고 '망언'을 펼쳐 대중의 뭇매를 맞고 있다.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부모를 언급하며 대구와 화교를 비하했기 때문인 것. 이에 강성범은 논란을 인식한 듯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강성범은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대구와 화교를 비하하는 표현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부분은 삭제했으나, 영상 자체를 삭제하는 것은 비난을 피해가려는 것 같아 놔두었다"며 "영상을 보고 불편했을 대구 분들과 화교 분들, 이준석 부모님, 그리고 구독자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변명할 여지가 없다"며 "내가 잘못했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앞서 강성범은 지난 19일 생방송을 통해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차기 국민의힘 당대표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1위에 올랐다는 소식을 전하던 중 "지금 이 전 최고위원이 1위를 하니까 포털에서 관련주가 뜨기 시작했고 '이준석 아버지가 화교'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최고위원은 '아니다. 말도 안 되는 음해다. 아버지와 어머니 다 대구 분들'이라고 했는데, 나는 그 이야기를 듣고 (대구보단) 화교가 낫지 않나 (싶었다)"고 알렸다.

이후 이 전 최고위원은 SNS를 통해 "대구보다 화교가 낫다는 표현이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돈 몇 푼 때문에 다들 너무 망가진다"며 "좌우 합작으로 수준 이하의 방송들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현재 강성범의 발언은 각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며 논란을 가중하고 있다.

조그마한 말실수도 예민하게 받아들여지는 지금, 강성범의 '망언'은 대중의 화를 돋우기 충분했다.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할 필요성이 몹시 크다. 사과문 한 장으로 상황을 무마하기에는 논란의 불이 크게 번진 상황이다. 앞으로 강성범은 말이 아닌 행동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현재 그를 향한 대중의 분노가 솟구치는 만큼 한동안 비난의 화살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