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대구·화교 비하 논란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부모 언급
"화교가 낫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개그맨 강성범이 대구와 화교를 비하한 이후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강성범은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에서 대구와 화교를 비하하는 표현이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해당 부분은 삭제했으나, 영상 자체를 삭제하는 것은 비난을 피해가려는 것 같아 놔두었다"며 "영상을 보고 불편했을 대구 분들과 화교 분들, 이준석 부모님, 그리고 구독자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변명할 여지가 없다"며 "내가 잘못했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강성범은 지난 19일 생방송을 통해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부모를 언급하며 지역을 비하했다. 그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차기 국민의힘 당대표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1위에 올랐다는 소식을 전하던 중 "지금 이 전 최고위원이 1위를 하니까 포털에서 관련주가 뜨기 시작했고 '이준석 아버지가 화교'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최고위원은 '아니다. 말도 안 되는 음해다. 아버지와 어머니 다 대구 분들'이라고 했는데, 나는 그 이야기를 듣고 (대구보단) 화교가 낫지 않나 (싶었다)"고 밝혔다.

이에 패널들은 "센데? 이건 인종차별이지 않나?"라고 물었고, 강성범은 "뭔 차별이야"라고 둘러댔다.

이후 이 전 최고위원은 SNS를 통해 "대구보다 화교가 낫다는 표현이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돈 몇 푼 때문에 다들 너무 망가진다"며 "좌우 합작으로 수준 이하의 방송들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강성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전문이다.강성범입니다. 영상에서 대구와 화교를 비하하는 표현이 있었습니다...해당부분은 삭제하였으나 영상자체를 삭제하는것은 비난을 피해가려는것 같아 놔두었습니다.영상을 보시고 불편하셨을 대구분들과 화교분들 이준석씨 부모님 그리고 구독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변명할 여지가 없습니다. 제가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