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리섭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리섭TV' 캡처


유튜버 심리섭이 아내 배우 배슬기의 키스신은 언급했다.

심리섭은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섭TV'에 '배우 아내의 키스신을 본 한국 남자의 실제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심리섭은 "요즘 제 와이프가 '아모르 파티'라는 아침 드라마에 출연 중이다"라며 말 문을 열였다.

심리섭은 가수 겸 배우인 아내 배슬기의 잦은 키스신에 대해 "주변에서 하나같이 똑같은 질문을 하더라. 그런걸 보면 기분이 어떻냐고. 그리고 그런 걸 어떻게 이해를 해줄 수가 있냐는 사람들도 많다"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별 느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이 아닌 상태로 다른 남성과 키스를 하면 저도 난리가 났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건 일이다. 화가 나기 보다는 TV에 나오는 내 아내가 멋있다"고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리섭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리섭TV' 캡처
그러면서 "키스신이 없는 조연보다 키스신이 있는 주연을 하는게 훨씬 멋있다고 생각한다"며 "아내가 '역사에 남을 악역을 해보고싶다'는 말을 이룬 걸 보니까 제가 더 행복하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심리섭에게도 절대 이해하지 못할 부분이 있었다. 그는 "노출신이나 배드신은 용납이 안된다"며 "'야관문' 이라는 영화에서 배슬기의 노출신 역시 대역이었다"고 설명했다.

심리섭은 "제 선은 딱 키스신까지다. 내 가치관이 거기까지만 용납을 한다. 내 맘이다. 내 와이프니까"라며 "서로 선이 잘 맞는 사람들이 만난 것. 연예인 남편도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라며 웃음을 안겼다.

끝으로 심리섭은 아내 배슬기가 출연하는 SBS 드라마 '아모르 파티'를 홍보하며 훈훈한 '아내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심리섭과 배슬기는 지난해 11월 결혼해 행복한 신혼 생활을 꾸미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