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기준, 지난 13일 둘째 딸 얻었다
"말할 수 없는 감정 들어"
배우 원기준. /텐아시아DB
배우 원기준. /텐아시아DB


배우 원기준이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강남차여성병원(원장 차동현)은 원기준이 지난 13일 오전 11시 45분께 3.3kg의 건강한 여아를 출산하고 17일 퇴원했다고 알렸다.

원기준은 "40대 후반의 늦은 나이에 출산한 것이라 감회가 새롭다"며 입을 뗐다. 그는 "정말 원했던 딸을 가지게 돼 출산하자마자 뭔가 말할 수 없는 감정이 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산모가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족까지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새로운 공간에서 출산하게 돼 굉장히 만족스러웠다"며 "주치의도 늘 심신에 안정을 줘서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었다는 생각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강남차여성병원 김문영 교수는 "원기준의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그대로 잘 전달돼 이렇게 건강한 딸을 출산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아들에 이어 그토록 바라던 딸도 얻게 된 만큼 주치의로서 진심으로 축하하고 항상 웃음과 행복이 가득한 가족이 되길 바란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원기준은 1994년 SBS 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까치네', '불꽃', '주몽', '식객', '구암 허준', '강남스캔들', '찬란한 내 인생' 등과 영화 '삘구', '꼭두각시', '놈이 온다', '란제리살인사건' 등에 출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