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18일 음주운전
택시 들이받는 사고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어"
리지 / 사진 =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제공
리지 / 사진 =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제공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가 음주운전으로 추돌사고를 냈다.

19일 리지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 밤 리지(박수영)의 음주 운전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으로, 당사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배우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속 배우의 철저한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리지는 18일 밤 10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를 한 상태로 운전하다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았다. 리지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며, 리지와 택시의 운전자 각각은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

안녕하세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배우 리지(박수영) 관련, 발생해서는 안 될 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깊은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지난 18일 밤 리지(박수영)의 음주 운전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는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으로, 당사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배우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속 배우의 철저한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깊이 사죄드립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