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케이, 스토리티비와 손잡고 미디어 사업 '강화'
양사 합작 콘텐츠로 영화 '터널' 드라마화
"콘텐츠 경쟁력 강화 및 미디어 시장 견인할 것"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아이오케이컴퍼니(이하 아이오케이)가 스토리티비(STORY TV)와 손잡고 미디어 사업 강화에 나선다.

아이오케이는 18일 스토리티비와 콘텐츠 공동제작 등에 대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아이오케이는 콘텐츠 제작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미디어 시장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배우 고현정, 조인성, 이성재, 김하늘, 전효성 등 매니지먼트 사업을 기반으로 성장해온 아이오케이와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JTBC '언더커버'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제작해온 스토리티비의 시너지가 어떻게 실현될지 관련 업계에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먼저 아이오케이와 스토리티비는 배우 하정우, 배두나가 주연으로 열연한 영화 '터널'의 동명 원작 소설을 드라마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영화와는 또 다른 재미의 '터널'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이오케이 장진우 대표는 "코로나19 외에도 최근 다양한 이슈들로 인해 많은 제작사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오케이는 스토리티비와의 협업을 통해 더욱 성장하는 한 해를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스토리티비는 강력한 콘텐츠 역량을 보유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며 "보다 높은 완성도는 물론 대작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이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협약식에는 SBS '먼길', '올인', '폭풍 속으로', '태양을 삼켜라'와 MBC '슬픈연가', '히트' 등 다수의 대작 드라마 연출로 더욱 잘 알려진 스토리티비의 대표 감독 유철용이 참석했다.

스토리티비의 부대표 겸 대표 감독 유철용은 "탄탄한 스토리와 깊이, 재미는 물론이고 그 안에서 시청자들에게 위안을 주는 그런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장점이 많은 두 회사가 만났으니 시청자분들의 마음에 깊숙이 스며드는 작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