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댁' 이효리, 압구정 강림…핑클 23주년 위해 날아왔다


가수 이효리가 핑클의 데뷔 23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제주도에서 서울까지 날아왔다.

지난 16일 핑클 팬클럽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핑클 데뷔 23주년 기념 전광판에 깜짝 방문한 리더횰"이라며 "궂은 날씨에도 찾아주신 우리 리더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 오래오래 함께 해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 사진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서 밀짚모자를 쓴 여성이 압구정역 지하도를 걷고 있다. 그는 바로 이효리. 이효리는 핑클 데뷔 23주년 기념 전광판 앞에 서서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핑클의 팬들은 23주년 기념으로 지하철 전광판 광고를 게재했고, 이효리는 이곳을 직접 찾아 인증을 남겼다.
'제주댁' 이효리, 압구정 강림…핑클 23주년 위해 날아왔다
앞서 핑클 멤버들도 23주년 기념 인사를 남겼는데, 옥주현은 인스타그램에 핑클 멤버들과 함께 '캠핑 클럽'을 함께 했던 사진을 올리고 "지구력 , 인내력 일등인 23년지기. 내사랑 우리의 사랑 #핑키. 나도 변치않을게. 사랑합니다"라고 사랑을 전했다.

또 "마스크 없이 다같이 캠핑갈 수 있는 그날까지 건강하게 버팁시다. (우리 리더님 말 기억하죠?!)"라고 썼다. 또 "데뷔23주년 맞이 한 핑클의 블랙 옥주현"이라고 쓰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