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타투 과감히 드러낸 의상 "난 호불호 정확해" [화보]


공효진, 타투 과감히 드러낸 의상 "난 호불호 정확해" [화보]
공효진, 타투 과감히 드러낸 의상 "난 호불호 정확해" [화보]
공효진, 타투 과감히 드러낸 의상 "난 호불호 정확해" [화보]
배우 공효진 화보 /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코리아
배우 공효진 화보 /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코리아
배우 공효진이 눈부신 아름다움을 뽐냈다.

공효진이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와 함께한 커버 화보가 17일 공개됐다.

화보 속 공효진은 생동감 넘치고 우아한 모습은 초여름의 눈부신 햇살과 어우러졌다. 자신만의 개성 넘치고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선보인 공효진은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오랜 시간 배우 생활을 하면서 보여온 '공효진다움'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배우의 새로운 전형과, 환경에 대한 관심, 패셔니스타로서의 영향력에 대한 질문에 "호불호가 정확한 사람이지만 쉽게 꺾이기도 한다. 대쪽 같지 않아 잘 바뀌기도 하지만 좋아할 땐 아주 좋아하고 관심을 오래 갖는다. 좋은 것을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그게 왜 좋은 지 설명을 잘 한다. 좋아하는 걸 길게 좋아하니까 진짜 좋아하나 보다 하고 느껴지는게 아닐까 싶다"며 누군가에게 새로운 영향력을 끼치는 것이 기쁜 일임을 밝혔다.

지금까지 연기한 인물 중 가장 친구 하고 싶은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동백이는 애기도 있고 용식 씨도 있고 가게도 봐야해서 너무 바쁠 것 같다. '파스타'의 서유경이 가장 좋은 친구가 될 것 같다"고 답하면서 이어 본인과 친구하고 싶다는 재미있는 답을 내놓았다. 공효진은 "나는 정말 친구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한다. 참 자주 그리워하고 애정표현도 잘한다. 시간이 많고 사람하고 있는 걸 좋아하고, 운전도 잘해서 잘 데리러 가고 선물도 잘한다"고 친구 포지션에 최적화된 매력을 어필했다.

또한 공효진은 "엄청 큰 퍼즐을 선물 받고 '이걸 누가 해?' 싶었는데 막상 하니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맞췄다. 뭔가 배우는 걸 좋아해서 클래스 앱으로 위빙을 배웠다. 재료를 집으로 다 보내주고 영상을 통해 선생님과 함께 한다. 외로움을 탄다면 이런 방법도 좋을 것 같다"며 팬더믹으로 인해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이들에게 꿀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