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진 인스타그램
사진=유진 인스타그램


배우 기태영과 유진의 딸 로희와 로린이가 사랑스러운 비주얼을 뽐냈다.

유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기 최고 좋음. 쌍둥이 코스프레. 비 내리면 신나는 아이들. 나도 살까? 노란 장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로희와 로린이가 유치원, 어린이집에 등원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보라색 원피스에 노란색 장화까지 쌍둥이처럼 같은 스타일링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귀여운 두 천사”, “언니 얼굴도 보여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진은 배우 기태영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현재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3’ 촬영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