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비
제이비


그룹 갓세븐 출신 가수 제이비(JB)가 여성의 나체사진들로 도배된 방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되고 있다.

제이비는 지난 13일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SNS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팬들의 시선을 끈 건 제이비가 아니라 제이비 방에 붙어있는 사진들이었다.

일반 화보가 아니라 여성의 특정 신체부위 사진이라는 게 문제였다. 사진을 발견한 팬들은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다수가 보는 라이브 방송을 해당 사진을 다 볼 수 있게 한 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었다.

이와 함께 제이비가 라이브 방송을 한 방 외에 작업실에도 음란 화보가 붙어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제이비의 성향에 의문을 품기도 했다. 반면 제이비의 일부 팬들은 이러한 사진도 예술이라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앞서 제이비는 JYP엔터테인먼트와 계약만료 후 박재범이 이끄는 하이어뮤직레코즈에 합류했으며, 오는 14일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을 발표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