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허정민 인스타그램
사진=허정민 인스타그램


그룹 문차일드 출신 배우 허정민이 故 제이윤을 애도했다.

허정민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보를 듣고 한동안 그 자리에 멍하니 서있었다"며 말문을 뗀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함께 했던 시간보다 떨어져 있던 시간이 많았고 오해와 편견속에 연락조차 주고 받지 않았지만 언젠간 마주 할날이 온다면 술한잔 기울이며 하고 싶었던 말들이 정말 많았다"며 "그리고 그게 이루어질거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18살 어린나이에 이 친구를 만나 정말 힘들게 활동 하던 시절 다투기도 하고 으쌰으쌰 하던 시절들이 스쳐 지나가더라"라며 "그동안 내가 왜 먼저 연락하지 않았을까라는 자괴감만 들더라"고 털어놨다.

끝으로 "재웅아 니가 날 좋아했을지 싫어했을지 모르겠지만 난 언젠가 너와 다시 만날거라 굳게 믿고 있었기에 상심이 더 크네"라며 "상냥하고 착하디 착했던 재웅아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에서는 니가 이루고 싶은거 다 이루고 행복하길 바랄게. 소심하고 치졸했던 내가 정말 미안해"라고 고인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룹 엠씨더멕스 멤버인 고 이제윤은 마포구에 위치한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태 발견됐다. 제이윤의 비보는 동료 가수들과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왔다. 소속사 측은 유족과 협의 하에 부검을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제이윤, 허정민은 이수, 전민혁과 함께 2000년 4인조 록 밴드 문차일드로 데뷔했다. 이후 배우로 전향한 허정민을 제외한 세 사람은 엠씨더맥스로 활동을 이어왔다.

다음은 허정민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비보를 듣고 한동안 그 자리에 멍하니 서있었다. 함께 했던 시간보다 떨어져 있던 시간이 많았고 오해와 편견속에 연락조차 주고 받지 않았지만 언젠간 마주 할날이 온다면 술한잔 기울이며 하고 싶었던 말들이 정말 많았다. 그리고 그게 이루어질거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18살 어린나이에 이 친구를 만나 정말 힘들게 활동 하던 시절 다투기도 하고 으쌰으쌰 하던 시절들이 스쳐 지나가더라. 그동안 내가 왜 먼저 연락하지 않았을까라는 자괴감만 들더라 재웅아 니가 날 좋아했을지 싫어했을지 모르겠지만 난 언젠가 너와 다시 만날거라 굳게 믿고 있었기에 상심이 더 크네.. 상냥하고 착하디 착했던 재웅아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에서는 니가 이루고 싶은거 다 이루고 행복하길 바랄게 소심하고 치졸했던 내가 정말 미안해...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