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박나래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나래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맨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는 선배 방송인 신동엽 때문에 진땀을 뺐다.

13일 밤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박나래가 방송인 유재석과 함께 TV 부문 남자 예능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박나래는 옆에 선 유재석에게 "데뷔 30주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유재석의 데뷔 30주년을 직접 축하했다. 이에 유재석은 "감사하다"면서 "프로그램에서 저 모르게 깜짝 파티를 준비해서 생각보다 일이 커졌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재차 미소 지었다.

이어 박나래는 "신동엽 선배님도 올해 30주년이시다"며 신동엽과 유재석에게 "두 분이 서로 덕담을 주고 받으면 어떠냐"고 제안했다. 두 사람은 훈훈하게 덕담을 서로 나눴다.

이후 신동엽은 "박나래 씨와는 프로그램을 같이 하고 있다"며 "여러 다이어트를 했는데도 안 되더니 최근에 마음 고생 다이어트로 드디어 살이 빠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을 겪으며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를 들은 박나래는 "아 예"라고 당황한 기색을 보이면서도 "과학을 이기는 방법이 따로 있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박나래를 향해서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인사를 한 박나래는 "두 분의 훈훈한 말씀에 진땀이 난다"고 덧붙이며 시상을 이어갔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